보도자료

프레스센터

2010

Navigation
주니퍼, 100기가비트 전송 시대 최초로 열어

네이티브 100Gb 라우터 인터페이스와 광케이블 전송을 통해
버라이존 네트워크 100G 테스트 성공

2010년 3월23일 — 주니퍼네트웍스(NYSE: JNPR)는 미국 최대 무선통신사업자인 버라이존(Verizon), 일본 통신•전자업체 NEC, 광케이블 네트워크 장비업체 피니사(Finisar)와 공동으로 표준 기반의 광전송 장비와 최신의 100Gb 네이티브 라우터 인터페이스를 사용한 최초의 상용 트래픽 전송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2009년 12월 자사의 유럽 네트워크 일부 구역에 100G를 구축한 바 있는 버라이존은 지난 2월 25일 1,520킬로미터에 달하는 버라이존 네트워크의 광전송 구간에서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사용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번 시험에서는 실시간 비디오 트래픽을 비롯한 엔드-투-엔드 트래픽 플로우가 주니퍼 T1600 코어 라우터 상의 100G 인터페이스를 통해 NEC SpectralWave DWDM 시스템으로 전송되었다.

SpectralWave DWDM 시스템에는 100Gb의 트랜스폰더(transponders)가 탑재되었고, 라우터와 DWDM 시스템 간의 연결은 Finisar의 100G CFP 광 송수신기 모듈(Optical Transceiver Module)을 사용한 IEEE 표준 지원 100GBASE-LR4 클라이언트 인터페이스를 통해 이루어졌다

버라이존 기술담당인 마크 베그라이트너 부사장은 “버라이존 네트워크 상의 IP 트래픽이 매년 급증하고 있는 만큼, 코어 네트워크 용량 증설에 대한 고객의 요구를 지속적으로 만족시키려면 100G급 네트워크의 증설은 필수적이었다”면서 “버라이존은 유럽 네트워크 일부 구간에 100G 구축을 이미 완료했으며, 이번 테스트를 통해 관련 기술들에 대한 검증을 완료함으로써 보다 광범위한 100G 구축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IP 기반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100G는 이제 필수불가결한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계속해서 늘어나는 무선 및 유선 브로드밴드 장비들의 트래픽으로 인해 통신사업자들 및 장비업체들의 핵심 과제로 코어 네트워크의 용량 증대와 100G가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현장 테스트는 본격적인 100G 전송 시대를 여는 첫 걸음으로서 그 의미가 크다. 테스트를 통해 100G전송률을 지원하는 표준 완성도가 확인되었으며, 오는 6월 100G 표준이 IEEE와 ITU-T에 의해 비준될 예정이다.

한국주니퍼네트웍스 강익춘 대표는 “이번 테스트가 최초로 실제 고객 환경의 상용 트래픽에서 100G네트워크 환경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하면서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 통합, 가상화를 중시하는 최근 트렌드에 따라 100G 네트워크 환경에 대한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주니퍼가 초고속 네트워킹 부문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니퍼 네트웍스에 대하여

주니퍼네트웍스는 장비, 데이터센터, 컨슈머에서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네트워크 경제성과 사용자 경험을 대전환하는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프로세서,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주니퍼는 전세계 30,000 이상의 고객과 파트너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해 연 매출 미화 36억 달러를 달성했다. 자세한 정보는 www.juniper.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니퍼 네트웍스 및 주니퍼 네트웍스 로고는 미국과 기타 국가에서 주니퍼 네트웍스 사의 등록 상표이다. JUNOS는 주니퍼 네트웍스의 상표이다. 다른 모든 상표, 서비스 마크, 등록 상표 또는 등록 서비스 마크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이다.